Hallo ! Guten Tag !

오늘은 유럽에서 있었던 잔혹한 악기에 대해 짧게 포스팅 하려고 합니다 .


바로 KatzenKlavier 고양이피아노 입니다.


이 KatzenKlavier(고양이 피아노)는 고양이로 만들어진 악기입니다.

궁굼하시죠?

저는 처음에 제목만 읽었을때 별별 생각을 다 했었답니다.

이 악기는
서로 다른 음역대를 지닌 고양이들을 우리에 가둔 식으로 구성되었고,

건반을 두드리면 못이 꼬리에 박히며 "연주"되었다고 합니다.

정말 잔인하죠 ?



하지만 사실은 실제로 존재하였다고 증명이 되지 않은 악기입니다 .

한마디로 전설이죠 ^^

여러가지 썰을 풀어보자면 ,

17세기 독일의 학자인 Athanasius kircher에 의해 고안되었으며,


17세기 이탈리아에서 지위 때문에 걱정이 많았던 한 왕자의 근심을 덜어주기 위해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위에 설명드렸듯이

타고난 피치가 음계와 맞아떨어지는 고양이를 각각 자리에 나누어 넣고, 건반을 누르면 꼬리를 바늘로 찌르는 기계였다죠.

고양이들이 점점 더 필사적이 되면 될 수록 점점 더 멜로디가 격렬해 지는 연주가 되었다고 합니다.....

왕자는 저 '멜로디'를 듣고 우울증을 치료했다고 합니다.

잔혹함이 우울증에 치료가 되었다니..

요즘 시대에는 상상도 못할 이지만 옛날 시대에 원본 신데렐라 등  잔인한 전설이 많이 있잖아요.

굉장히 있을법한 전설이네요 .


이런 악기는 왠지 17세기에는 진짜로 있었을거 같은 .... ?

실제로 이 악기는 프랑스의 작가 장바티스트 웨케를랭(Jean-Baptiste Weckerlin)의 저서 Musiciana , extraits d'ouvrages rare ou bizarre . 희귀하거나 기괴한 발병에 대한 설명에 등장한다고 합니다.


내용인즉슨
" 스페인 국왕 펠리페 2세가 1549년 브뤼셀에서 아버지 카를 5세를 방문했을때 사로 축하하며 행진을 하였는데 가장 눈에 뛰는것은 음악이 흐르는 마차였다 .
마차에는 곰이 오르간을 연주하고 있었는데 오르간이 파이프대신 열여섯마리의 고양이가 몸이 고정된채 머리를 내밀고 있었다. 꼬리가 피아노의 현과 연결되어 있고 키보드 건반을 누를때마다 꼬리를 힘껏 잡아당겨 야옹거리는 소리를 냈다. "


또한 독일인 의사 요한 크리스티안 레일(Johann Christian Reil,1759-1813)은 이 고양이 오르간을 사람들의 치료 목적으로 사용하려고 했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
이 사람은 실존했던 인물인데요 ..... 이 사람이 한말이 사실이라면 이 악기는 진짜로 있었다는 말인데 ....

너무 궁굼합니다 ....

미스테리 ~~~~^^


출처 / 구글 , 네이버

츄스 ~~~~~~~


하트모양 공감버튼 눌러주세요 ❤

설정

트랙백

댓글

Hallo ! Guten Tag! 많은 분들이 뭐가 맛있는지 , 괜히 샀다가 맛 없으면 돈만 버릴텐데 .. 하며 궁굼해 하시는 분들을 위해 미리 먹어보고 평가도 하고 알려드릴겸 오늘 저녁은 정말 초 간단하게 먹으려고 합니다 ^^

Frühlingsrolle 라고 월남쌈인데요.겉이 바싹하게 튀겨져있는 월남쌈이라고 생각하시면 되요 , 저는 이거 좋아해서 종종 한끼 때우는데 원래 갈은고기가 들어 있는걸 사다먹는데 이번에는 닭이 들어있는걸 사와봤어요 ^^

가격은 개당 0.59 유로 !!! 한국돈으로 대략 700원 정도 하는겁니다 . 무지 저렴하죠 ^^ 동생꺼 까지 두개 사왔습니다 .

그리고 없어선 안될 감자튀김 Pommes !!!! 모양도 크기고 가지각색이지만 가격은 비슷하죠 . 이것도 1 키로에 1.09 유로 . 한국돈으로 1300원 정도 입니다 ^^ 양도 많아 오래 먹습니다 . 마요네즈에 찍어 먹으면 정말 맛있죠 ^^
두개다 레베 REWE 에서 샀습니다.

오븐은 미리 예열을 해주시구요 .
200 도에서 25분간 오븐에 넣어줍니다 .

그리고 부족할거 같아서 소시지도 구워줍니다 .....
가격도 싸고 맛도 좋은 소시지 ^^ 삶아야 하는 소시지이지만 저는 구워먹어요 !
뭐 어때요 맛있게 먹음 장땡 !!!!

0.99유로 한국돈으로 1200원정도 소시지 5개가 들어있답니다 .에데카에서 샀습니다.

소스는 케찹, 마요네즈,머스터드소스 입니다.

이 Frühlingsrolle 닭은요 ,갈은고기 들어있는 것보다 솔직히 맛은 덜한거 같아요 ^^ 그래두 나쁘지는 않았어요 , 숙주도 살아있고 아삭아삭 야채가 많이 들어있어서 나쁘지는 않았습니다  .

그래두 싸게 간편하게 한끼 해결했네요 !!

3유로로 한국돈으로 3700원. 두당 1.5유로에 1850원으로 둘이서 먹고도 감자튀김은 반절이나 남았으니깐요 ^^

우리 유학생들 요리할 시간도 없고 ,
매번 제가 요리해서 올리는거 그림의 떡 일때가 많으실거에요 .

그래서 이런식으로 간편하게 데우기만 하면 되고 가격도 싸고 맛도 괜찮은 녀석들로 앞으로 소개를 많이 해드릴께요 ^^

츄스 ~~~~~~~~

❤ 하트모양 공감버튼 눌러주세요 ❤

설정

트랙백

댓글

  • 쌍문동줌마 2016.09.21 08:3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렴하면서두 푸짐해보이고 간단하면서도 너무 맛이 있어보이는데요ㅎㅎ

  • Süße 2016.09.21 16:37 답글 | 수정/삭제 | ADDR

    허얼 전 여기 살면서 저 롤이 있는줄 모랐답니당.... 저렇게 싼 소세지도요~~ 저 소시지 맛은 어떻습니까?? 보통 유리병에 든건. 전 맛이 없어서요~~

    • 쥐쎄프라우 2016.09.21 17:12 신고 수정/삭제

      겉을 바싹하게 튀겨주면 저렴한 소시지도 맛있어진답니당 ^^

  • 너구리 2016.09.21 21:18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도 오늘 사먹어 봐야 겠어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슈슈계 2016.09.21 23:38 답글 | 수정/삭제 | ADDR

    페이스북 링크보고 들어왔어요. 좋은 블로그네요!! 종종 구경하러 올게요. 레베에 저런 거 파는지도 처음 알았어요ㅋㅋ 한번 사러 가봐야겠습니당

  • hhhh 2016.09.22 02:40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 유리병에 든게 삶아먹는거였러요?? 첨알았네요 감사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 모르고 맛나게 구워먹었는데 구워먹어도 맛있긴하지만 담엔 삶아볼게요!

  • cchh 2016.09.22 07:31 답글 | 수정/삭제 | ADDR

    오븐이 없어서요! ㅠㅠ 전자렌지에 돌려도 괜찮을까요?!?!

    • 쥐쎄프라우 2016.09.22 07:35 신고 수정/삭제

      제가 기름에 튀기기 귀찮아서 오븐에 넣은건데요 식용유에 튀겨 드시면 바삭하고 더욱이 맛있어요 ^^ 전자렌지에도 가능하긴 하겟지만 눅눅해지거나 건조해질까바서요 -^^

오늘은 이케아를 가면 꼭 먹고 와야하는 핫도그를 소개해드릴려고 합니다 .

먼저 핫도그(hot dog) 는 독일에서 미국으로 넘어간거라는거 여러분들 알고 계셨나요 ? 주로 프랑크푸르터(frankfurter, 또는 프랑크[frank])나 비엔나(wiener)란 이름이 붙은 소시지를 사용하며, 이 소시지는 그릴에 굽거나 쪄서 넣습니다. 비엔나를 프랑크푸르터에 비해 가늘고 소고기 함량이 높은 소시지로 구분하기도 하지만 대체로 둘은 같은 의미로 쓰입니다. 독일에서 만들어진 프랑크푸르터가 미국으로 전해져 빵 사이에 끼워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오늘날의 모습으로 변형되고 핫도그라는 흥미로운 이름을 얻으면서 미국의 음식으로 정착하였다고 합니다 ^^


또 다른 이름에 대한 설은 독일에서 넘어온 이 기다란 빵이 마치 닥스훈트 와 비슷하여 " 닥스훈트 빵 사세요 !" 하면서 팔아왔는데 어느 신문 기자분이 이를 재밌어해 기사를 쓰려는데 철자를 몰라 핫도그가 되었다는 설도 있습니다 ^^ 살짝 아재개그 같은 느낌은 저만 느끼는 건가여....?

더 많은 기원과 역사에 대해 설명해드리고 싶지만 여러분들이 지루해 하실까바 이정도까지만 하고 본론으로 넘어갈게요 ~~

이곳은 할레에 있는 이케아 입니다 .

입구가 보이네요 .

핫도그 !!!!! 가격도 저렴해 부담없이 꼭 먹고 온다는 그곳 !!!!!! 그냥 지나칠수 없죠 ?

소시지가 살짝 짧은 것은 음료수 셋트 1.50유로 .
소시지가 살짝 긴것은 음료수 셋트 2유로입니다 .
당연히 긴걸로 먹어야지요 ~

셀프로 피클을 올린후 사진 입니다.

이제 이곳에서 셀프로 토핑도 올리고 소스도 뿌리고 무한리필로 음료도 즐길수 있는 곳 !!

토핑 올리고 !

소스 뿌려주고 !

첫번째로 마실 음료수 따라주고 ! (두번째도 마실거니까 ..... ^^)

맛있겠다 !!!!!!!!!!

잘먹겠습니다 !!! 먹고 이케아 구경 고고 !!!!!

츄스 ~~~~~


공감눌러주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 심진아 2016.08.16 19:34 답글 | 수정/삭제 | ADDR

    오 핫도그 ㅜㅜㅜ 진짜 ㅠㅠ맛있겟다여 ㅜㅜ츕..

  • 프라우지니 2016.08.17 08:12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는 항상 피클이랑 튀긴양파를 따로 퍼다가 먹는답니다.

Hallo ! Guten Tag!이번시간에는지난번 이케아에서 사온 치킨미트볼로 끓이는 탕을 소개해드릴려고 합니다

신기한게 어묵탕맛이 나면서 깊고 시원한 맛이 나요 ^^

재료도 간단해요 !

재료 : 치킨미트볼, 무 Rettich (콜라비도 괜찮아요) , 양파, 쪽파 Lauchzwiebeln ,국간장 1큰술 , 소금(약간) , 후추(약간) , 고추가루 1 티스푼 (기호에 따라)


냉동실에 꽁꽁 얼려있던 치킨미트볼을 녹여주기 위해 물에 살짝 담궈놓았습니다 . 그 다음 원하시는 모양으로 썰어주세요 . 귀찮으신분들은 그냥 통으로 넣으셔도 좋겠죠 ?

미트볼 자체에서 나오는 기름이 싫으신분들은 한번 데쳐주시면 더 깔끔해집니다. 저는 데치지 않았습니다 ^^

저는 먹기좋게 3등분 했습니다 .

무와 양파도 썰어주시고 투하 !!

무가 익을때까지 펄펄 끓이신후에 국간장과 소금 후추를 넣고 간을 해주세요 , 치킨미트볼이 짭짭해서 간을 살짝만 해주시면 됩니다 .

다 되셨다면 쪽파를 총총총총 썰어 투하 !

조금 칼칼하게 드시고 싶으신 분들은 고추가루 1티스푼 정도만 넣어주시거나 작은땡초를 반절만 썰어 넣어주세요 . 작지만 하나 다 넣으시면 후회하실지도 몰라요 ㅜㅜ .....

저는 고추가루 넣었습니다 .

소면을 말아먹기도 한답니다 ^^ 별미❤

잘먹겠습니다 !!!! Guten Appetit 구텐아페티트

츄스 ~~~~~~~~~~

공감눌러주세요 ❤

설정

트랙백

댓글

  • 태평이네 2016.08.14 19:2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이거 초간단이네요!!!! 이런 레시피 너무좋아요ㅠㅠ

    • 쥐쎄프라우 2016.08.14 19:30 신고 수정/삭제

      이케아구경 한번 가시죵 ^^ 이사하셔서 장만하실것도 있으실테니 헤헤

이케아 하시면 가구들이나 집기들 등등 생각하시는데 저는 이케아 안에 있는 슈퍼마켓 때문에 들리곤 한답니다 ^^

오늘 소개해 드릴것은 바로 치킨 미트볼

1 키로에 5.95 유로

이 미트볼로 두가지의 요리법을 소개해드릴려고 합니다 .

재료 : 치킨미트볼 , 어린콩줄기 ,

양념 : 진간장 2큰술 , 설탕 2큰술 , 물엿1큰술 , 후추(살짝) , 참기름 2방울


1. 번째 요리 치킨미트볼 볶음 (밥반찬)

 치킨미트볼을 적당히 후라이펜에 부어주세요 . 야채는 저는 콩줄기를 썼습니다 . 제가 즐겨먹는 채소입니다.

에데카 에서 구매했으며 1유로 넘지 않습니다 .

야채는 각자 좋은하는 채소로 또는 집에있는 채소로 이용해 주시는게 좋겠죠 ?

두개다 냉동실에 얼려져 있었기 때문에 기름을 살짝 두르고 볶아줍니다 .

적당히 볶아졌다면 양념을 부어서 약한불에 다시 한번 볶아주세요 .

이러면 끝입니다 ^^ 아주 간단하죠 ?
맛도 얼마나 맛있게요 !!!

요놈 밥도둑 장담합니다 !!

잘먹겠습니다 ❤

다음시간 이어서 만나요 ~~~~^^

츄스 ~~~


공감눌러주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https://youtu.be/hEa7h13tlY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