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llo ! Guten Tag !

정말 오랜만에 포스팅을 하네요 .

친구들과 날씨가 풀린기념으로 간만에 그릴을 하기로 해서 모였답니다.


한 20명정도 모인거 같네요 .

저도 전날 목살을 갈비양념에 재워서 가져갔습니다 .



친구가 스피커를 가져와서 음악도 함께 해 더욱 흥이났었습니다 .



음악을 선곡하고 나서 만족해 하는 마이크 .



그릴에 불을 붙여 각자 가져온 고기를 굽기 시작합니다.



이곳 독일은 한국과 다르게
구워먹을 고기들을
각자 가져와서
각자 구워서
각자 먹는답니다 ^^


한국은 다같이 구워서 다같이 먹는데 각자 구워서 먹기 때문에 순서가 오면 구워서 먹을수 있답니다.

그릴기가 여러개 있었으면 다같이 먹기도 하겠지만요 .
제 친구들은 그렇게 안한다고 하더라구요 .

그리고 한입정도 먹어볼래 ? 하고 권하면 먹기도 한답니다 . 저는 갈비 재워온걸 먹어보라고 친구들에게 권하였더니 맛있다고 아주 난리도 아니었습니다 .

뿌듯 ^^



머리긴 친구는 여자가 아닌 남자 ^^
헤비메탈을 사랑하는 친구라 머리를 기르기 시작했답니다.
학교 졸업하고 직장을 구하면 잘라야 한다고 아쉬워 하더군요 .
파마머리도 자연파마 머리라는 ~~~



요하네스는 본인의 안경을 빼고 저의 썬글라스를 끼고 다니네요 . 맘에 들었나 봅니다 .



다 먹고 친구들과 게임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

맥주 빨리비우는 사람이 이기는 게임인데 . 주사위를 던져 빈병을 맞추면 맞춘팀이 마시기 시작하고 상대편이 쓰러진 빈병을 세우고 주사위를 가져와 제자리로 오면 마시던걸 멈추어야 하는 게임이었습니다 . 또는 주사위를 던졌지만 빈병을 못맞췄더라도 주사위가 1이나 6이 나오면 상대방팀은 맥주를 못마시는데신 조금 독한 술을 마셔야 하는 벌칙도 있습니다 .

빈병을 맞추기는 힘들었지만 그래도 재미있었습니다 ^^

간만에 그릴하고 기분전환 했습니다.


츄스 ~~~~~

❤ 하트모양 공감버튼 눌러주세요 ❤

설정

트랙백

댓글

Hallo ! Guten Tag !

독일 하면 생각나는 단어가 뭐가 있으세요 ?

맥주 ?? 학세 ??

독일하면 소시지를 빼놓을수 없는데요 ^^

독일 여행 오시면 다 알고 드셔보시라고 독일 소시지 종류에 대해 소개해 드릴게요.

부르스트 (Wurst) 는 독일어로 소시지를 뜻합니다 . 



1. 브라트부르스트 (Bratwurst) 브라트는 굽는다는 뜻으로 구운소시지를 말합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소시지 입니다 ^^

2. 보크부르스트 (Bockwurst) 삶은 소시지를 말합니다 .

이것도 제가 좋아하는 소시지 ~~



3. 레버부르스트 (Leberwurst) 레버(소, 닭 등의 간)로 만든 소시지를 말합니다.

한국에서 먹던 간맛이긴 한데 좀더 비려서 저는 못먹는 부르스트 입니다 .

이렇게 구워서 빵사이에 끼워먹거나 ,

아님 이렇게 발라먹을수 있는 레버부르스트도 있습니다 . 좋아하시는 분들은 엄청 좋아하시더라구요 ^^




4. 프랑크푸르터 (Frankfurter) 가늘고 긴 소시지 , 보통은 삶아서 만듭니다.

이것도 제가 자주 사다먹는 소시지 중에 하나 , 한국사람들이 한국에서 먹어봤던 소시지중에 하나 !



5. 튀링거(Thüringer)
약간크고 , 보통 구워서 먹는 소시지 입니다.

튀링거에서 나는 음식은 무조건 믿고 먹는답니다. 이곳 음식이 맛있기로 유명하거든요 . 한국에선 전라도 음식이 맛있기로 유명하듯이 ^^



6.뉘른베르거(Nürnberger) 향신료를 넣어 만든 조그만한 구운소시지를 말합니다.

저는 먹을만은 한데 제 동생은 싫어하는 소시지 입니다 ^^ 향신료 때문이지요 , 그치만 향이 아주 강하지는 않습니다 .



7
. 바이쓰 부르스트(Weiss wurst) 송아지 고기로 만든 흰 소시지입니다 . 뮌헨의 명물입니다 .

이 소시지는 송아지 고기를 사용하여 만들어 바로 데치기만 한 것으로 무척 신선합니다. 시내에 많은 레스토랑에서 먹을수 있지만 많이 만들어 놓지 않으믏 보통 오전중에 다 팔려 버립니다.(최근에는 냉장기술이 발달하여 언제든 먹을수 있지만 여전히 전통을 고수하는 레스토랑에서는 저녁에는 내놓지 않는다고 합니다) 대개 달콤한 잼이나 달지않은 머스터드 소스가 함께 나옵니다 .

이 소시지는 굉장히 부드럽고 모두다 좋아할만한 맛입니다 .

소시지 사진을 보니까 저도 지금 너무 먹고 싶네요 ~

독일여행 계획하시는 분들 혹은 독일에 오신지 얼마 되지 않으신 분들은 두려워말고 모든 소시지 드셔보세요 ^^


마지막으로 감기 조심하시라고 소시지 광고 보여드리고 마무리 할게요 ~


츄스 ~~~~~~~


하트모양 공감버튼 눌러주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Hallo ! Guten Tag! 많은 분들이 뭐가 맛있는지 , 괜히 샀다가 맛 없으면 돈만 버릴텐데 .. 하며 궁굼해 하시는 분들을 위해 미리 먹어보고 평가도 하고 알려드릴겸 오늘 저녁은 정말 초 간단하게 먹으려고 합니다 ^^

Frühlingsrolle 라고 월남쌈인데요.겉이 바싹하게 튀겨져있는 월남쌈이라고 생각하시면 되요 , 저는 이거 좋아해서 종종 한끼 때우는데 원래 갈은고기가 들어 있는걸 사다먹는데 이번에는 닭이 들어있는걸 사와봤어요 ^^

가격은 개당 0.59 유로 !!! 한국돈으로 대략 700원 정도 하는겁니다 . 무지 저렴하죠 ^^ 동생꺼 까지 두개 사왔습니다 .

그리고 없어선 안될 감자튀김 Pommes !!!! 모양도 크기고 가지각색이지만 가격은 비슷하죠 . 이것도 1 키로에 1.09 유로 . 한국돈으로 1300원 정도 입니다 ^^ 양도 많아 오래 먹습니다 . 마요네즈에 찍어 먹으면 정말 맛있죠 ^^
두개다 레베 REWE 에서 샀습니다.

오븐은 미리 예열을 해주시구요 .
200 도에서 25분간 오븐에 넣어줍니다 .

그리고 부족할거 같아서 소시지도 구워줍니다 .....
가격도 싸고 맛도 좋은 소시지 ^^ 삶아야 하는 소시지이지만 저는 구워먹어요 !
뭐 어때요 맛있게 먹음 장땡 !!!!

0.99유로 한국돈으로 1200원정도 소시지 5개가 들어있답니다 .에데카에서 샀습니다.

소스는 케찹, 마요네즈,머스터드소스 입니다.

이 Frühlingsrolle 닭은요 ,갈은고기 들어있는 것보다 솔직히 맛은 덜한거 같아요 ^^ 그래두 나쁘지는 않았어요 , 숙주도 살아있고 아삭아삭 야채가 많이 들어있어서 나쁘지는 않았습니다  .

그래두 싸게 간편하게 한끼 해결했네요 !!

3유로로 한국돈으로 3700원. 두당 1.5유로에 1850원으로 둘이서 먹고도 감자튀김은 반절이나 남았으니깐요 ^^

우리 유학생들 요리할 시간도 없고 ,
매번 제가 요리해서 올리는거 그림의 떡 일때가 많으실거에요 .

그래서 이런식으로 간편하게 데우기만 하면 되고 가격도 싸고 맛도 괜찮은 녀석들로 앞으로 소개를 많이 해드릴께요 ^^

츄스 ~~~~~~~~

❤ 하트모양 공감버튼 눌러주세요 ❤

설정

트랙백

댓글


https://youtu.be/hEa7h13tlY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