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llo ! Guten tag !

오늘 독일은 무지 춥네요 ~
바람도 매섭게 불고 ~

이맘때쯤 한국이 더욱 그리워 집니다 ..

엄마의 묵은지 된장찌개도 먹고 싶고 ,,
엄마표 비빔국수도 먹고 싶고 ,,
잡채 , 갈비 , 명태전 , 등갈비 ,,,
.
.
.
사실 엄마가 해주는건 다 먹고싶죠 ^^
(먹는 얘기하니까 배고프다...)

부모님도 보고싶고 , 나의 오래된 친구들도 보고 싶네요 ~ ^ ^


벌써 독일에서 4번째 맞이하는 겨울입니다 .

이렇게 한국이 그릴울 때 쯤엔 한국음식을 해먹으면 그나마 조금은 위안이 된답니다 ^^

그래서 김밥을 해먹기로 하고 제대로 해먹으려고 단단히 준비를 합니다 .




맛살 , 오이 , 계란 , 단무지 , 소시지 , 당근 , 어묵 , 불고기 ,


어묵도 간장양념을 해주고 ~


밥에도 참기름과 소금간을 해줍니다 .


한줄 두줄
정성스레 말고 있는데 ,
동생이 스~윽 나와서 김밥 한줄 가지고 다시 스~윽 자기방으로 들어가네요 ^^

아주 맛깔나게 만들어 졌습니다 .
기분도 덩달아 소풍가는 사람마냥 좋아집니다. 


어때요 ~ 먹음직 스럽죠 ?
김밥 두줄 싸가지고 친구만나러 나가서 수다떨다 와야겠네요 ^ ^


다들 감기 조심하세요 ~~

츄스 ~~~~

하트모양 공감버튼 눌러주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Hallo ! Guten Tag !

오늘은 늘 그렇듯 친한 선배네와 김장을 담그는 날이에요 ~

원래는 한달에 한번씩은 양쪽집이랑 같이 16포기 김치를 담그는데 저번달에 시간도 없고 담글 기회가 마땅치 않아서 오래간만에 담그네요 .

오늘은 선배의 생일 축하겸 양념치킨도 만들어 먹기로 했습니다 ^^

이번 배추가 한국배추 처럼 실해서 오랫동안 소금에 절여야 겠어요 ,

배추가 실해서 기분이 좋네요 ^^

보통 독일배추는 속이빈 공갈배추 뿐 이었는데 점점 좋은 배추가 들어오나바요 !

무도 절여놓고 배추에 물을 빼려고 잘 걸어두었네요 ~

물을 빼는 동안 저녁을 먹기로 하고

선배가 갈비탕을 끓이네요 !

간만에 몸보신 하겠어요 ^^

냄새 죽이네요 ㅠ..ㅠ

닭도 튀기고 한상 차려집니다 .

같이 만든 합작 ^^

그럴싸 하죠 ? 맛도 합격 !

일전에 소개해드렸던 양념치킨 레시피 다시 공유해 드릴게요 ^^

2016/08/07 - [요리레시피 ❤] - 독일에서 양념치킨 만들기 ❤




그리고 선배의 갈비탕 !! (엄지척)

상다리 부러지게 한상 차려지네요 ,
갈비탕도 맛있고 치킨도 맛있고 ^^


즐겁게 식사후 와인타임 !!
센스있게 선배가 키위와 치즈를 내오네요 ~ 집에 놀러가면 손님들 먹이는거 좋아하는 선배 덕에 아주 간만에 포식했네요 .


독일은 맛도 좋지만 저렴한 와인들이 많이 있답니다 . 다음에는 괜찮은 와인 고르는 방법 소개해드릴게요 ^^


절인배추가 물이 다 빠져서 이제 준비해둔 양념을 배추에 버무립니다 .
저는 동생에게 부탁하고 띵까띵까 놀았네요 ^^


김치 담그는 방법 다시한번 

2016/07/29 - [요리레시피 ❤] - 독일에서 엄마손맛 김장하기 ❤



한동안 또 맛있는 김치요리 해먹겠네요 ^^ !!!!


다들 보양음식 해드시고 감기 조심하세요 ^^



츄스 ~~~~~~~~~



❤ 하트모양 공감버튼 눌러주세요 ❤


설정

트랙백

댓글

Hallo ! Guten Tag !

오늘은 학교 가는 날이라 어김없이 기차를 타고 가고 있는데
할레에는 눈이 안왔는데 지역을 올라갈수록 눈이 쌓여 있고 눈이 내리네요 ...

기차안에서 저도 모르게
 Oh Nein ~ !!  (오 안되 !! ) 외쳤네요 ..

어렸을때 였다면 눈이 왔다고 펄쩍펄쩍 뛰며 좋아 할텐데 이젠 하늘에서 뭐만 내리면 한숨부터 나온답니다 ...

 늙은건가요........?

저는 동심이 1도 안남아 있나바요 ㅠㅠ

바닥 미끄럽고 질퍽질퍽 하고 신발 젖는게 싫거든요 ㅠㅠ ....

머리도 젖고 ....

이미 함부르크에도 눈이 내려서 쌓였다고 친구에게 연락을 받았습니다 .

하 ~~~~~
무심하게도 가을이 너무 빨리 가버렸어요 !

제대로 가을을 즐기지도 못했는데 ...
 수채화색이던 독일이 새하얗게 변해버렸네요 .

함부르크에는 한동안 눈바람이 세게 불어서 저의 오른쪽 이마에 다소곳이 자리잡고 있던 앞머리는 어느덧 왼쪽에 떡이되어 이사를 가있고  ..

저의 약하디 약한 3단 우산은 시원하게 두번이나 반대방향으로 뒤집어 졌네요 ...

어찌나 당황스럽던지 ... 쿨한척 무표정을 지으며 우산을 다시 뒤집어 깠답니다 ㅡ..ㅡ

저희 클래스 중에 다른지역 사는 친구는 눈때문에 기차가 2시간이나 연착이 되서 오지 못했네요 .

기도합니다 제발 집까지 무사히 도착하기를 ... ㅠ..ㅠ

감기 조심 하세요 !!!!


츄스 ~~~~~~~~


하트모양 공감버튼 눌러주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https://youtu.be/hEa7h13tlY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