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llo ! Guten tag !

오늘 독일은 무지 춥네요 ~
바람도 매섭게 불고 ~

이맘때쯤 한국이 더욱 그리워 집니다 ..

엄마의 묵은지 된장찌개도 먹고 싶고 ,,
엄마표 비빔국수도 먹고 싶고 ,,
잡채 , 갈비 , 명태전 , 등갈비 ,,,
.
.
.
사실 엄마가 해주는건 다 먹고싶죠 ^^
(먹는 얘기하니까 배고프다...)

부모님도 보고싶고 , 나의 오래된 친구들도 보고 싶네요 ~ ^ ^


벌써 독일에서 4번째 맞이하는 겨울입니다 .

이렇게 한국이 그릴울 때 쯤엔 한국음식을 해먹으면 그나마 조금은 위안이 된답니다 ^^

그래서 김밥을 해먹기로 하고 제대로 해먹으려고 단단히 준비를 합니다 .




맛살 , 오이 , 계란 , 단무지 , 소시지 , 당근 , 어묵 , 불고기 ,


어묵도 간장양념을 해주고 ~


밥에도 참기름과 소금간을 해줍니다 .


한줄 두줄
정성스레 말고 있는데 ,
동생이 스~윽 나와서 김밥 한줄 가지고 다시 스~윽 자기방으로 들어가네요 ^^

아주 맛깔나게 만들어 졌습니다 .
기분도 덩달아 소풍가는 사람마냥 좋아집니다. 


어때요 ~ 먹음직 스럽죠 ?
김밥 두줄 싸가지고 친구만나러 나가서 수다떨다 와야겠네요 ^ ^


다들 감기 조심하세요 ~~

츄스 ~~~~

하트모양 공감버튼 눌러주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https://youtu.be/hEa7h13tlY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