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llo ! Guten Tag ! 

오늘은 독일의 문화중 남녀혼탕에 대해 소개해 드릴게요 ~ 

(모든 사진은 구글에서 가져왔답니다)

독일의 혼탕 ! 은 굉장히 오래된 문화라고 합니다 .

과거 결혼식을 할때 신랑과 신부가 하객들과 함께 탕에 들어가는것이 피로연 문화였다고 합니다.
그렇게 함께 씻으며 몸과 마음을 정갈히 한다는 의미를 두었다고 합니다 . 

저는 개인적으로 사우나를 너무 사랑하지만 혼탕을 경험해보고 싶지는 않아서 사우나를 좋아해 즐기는 독일친구들에게 종종 듣곤한답니다 . 

그리고 저는 여자들만 오는 날인 
Frauen Tag(여자의 날) 에만 간답니다 . 
일주일에 하루 여자들을 위한 날이 있거든요 ! 

사우나도 저에겐 사치인지라 자주 즐기진 못하고 진짜 아플때만 찾곤한답니다 . 그치만 물도 한국처럼 뜨겁지 않고 미지근해서 한국사람인 저에겐 시원하지는 않습니다 . 

집 근처 호텔안에 있는 사우나탕은 제법 물온도가 높은걸로 쓰여있어서 그곳에 여자의 날이 있는지 물어보고 이제 그곳을 가보려고 한답니다. 

한국 사람은 뭐니뭐니 해도 사우나를 해야지 개운하고 상쾌하잖아요 ..... 

독일 친구들에게 물으니 보통 혼탕은 젊은 사람들은 많이 오지 않고 다 나이드신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주로 많이 오시고 몸을 아무것도 가리지 않는다고 하더라구요 , (할레기준)



게다가 수건은 몸을 가리는 용도가 아닌 나의 땀이 바닥에 흐르지 않게 밑에 깔고 앉는용 ......(청결을 위해) 깔지 않으면 독일 할아버지 할머니들에게 불호령이 떨어질테니 앞으로 사우나를 경험하실분들은 꼭 참고 하시길 바랍니다 ^^

독일친구들이 저에게 사우나를 좋아하면 수건으로 너의 몸을 가리고 사우나를 즐기라고 하지만 무엇보다 제가 그들의 신체를 보는게 적응이 안될거 같아서 못가겠더라구요 , 

다른 도시에 사는 여자인 한국 사람의 혼탕 경험담을 들으니 ,,, 
혼탕을 경험해보고 싶어서 갔는데 독일사람들만 있어서 그런지 그럭저럭 그렇게 부끄럽지 않고 괜찮았답니다 . 그러다 한참후에 아는 한국 남자분들이 들어오셔서 아주 심장이 입밖으로 나올뻔 했다더군요 ... 아찔합니다.......

보통 독일 사람들중에도 수건으로 신체부위를 가리는 사람들도 종종 있다던데 드물고 , 이곳 문화가 그러한데 내가 받아들이지 못하고 괜한 유난을 떨어 오히려 더 시선집중 받고 그들을 불편하게 할 바에야 안가는게 나을거 같습니다 . 여자의 날에 가면 되지요 ! 

그치만 여자들의 날 만해도 저는 처음에 어디 눈을 둘곳이 없었거든요 , 
이유인즉슨 ! 목 아래로는 털이 없답니다....(남,녀 모두다) 다들 이해하셨죠 ?  한국은 지금 뭐 브라질리안왁싱 이라고 유행한다던데 여긴 그냥 기본 문화 거든요 , 오히려 털이 있다고 하면 그들은 충격을 먹는 ..... 


이런게 다 문화 차이겠지요 ^^ 
이러한 여러가지 문화차이가 저에겐 굉장히 흥미롭고 모두 다 경험해보고 싶답니다. 

로마에 왔으면 로마법을 따라야지요 ? 

츄스 ~~~~~~~~~~


 하트모양 공감버튼 눌러주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여자사람 2016.10.30 09:16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한국 여자분들도 가시는분들은 용감하신분들이세요..^^ 그런데, 독일 남자분들은 괜찮고, 한국 남자분 만난다면 부끄러울것 같다는 생각도 어찌보면 생각하기 나름인듯 해요.

    • 쥐쎄프라우 2016.10.30 09:17 신고 수정/삭제

      모르는 사람이면 괜찮죠 ㅋ 제 친구는 아는 한국 남자분을 만난거거든요 ㅋㅋㅋㅋㅋㅋ어우.....ㅋㅋㅋㅋ

  • 여자사람 2016.10.30 09:22 답글 | 수정/삭제 | ADDR

    그분은 아는 한국분 만나서 같이 사우나를 하신건지? 안들키게 도망 나오신지 궁금하네요..깜짝 놀라셨을듯해요^^

    • 쥐쎄프라우 2016.10.30 09:24 신고 수정/삭제

      사우나하고 있는데 남자분이 사우나 하시러 들어온거죠 .... 서로 보고 아주 심장이 입밖으로 튀어나왓더래요 ㅋㅋ

  • ㄱㄴ 2016.10.30 19:22 답글 | 수정/삭제 | ADDR

    세계마다 기준이 틀린데
    중간이 딱 좋을거같다 너무 벗는것도
    같이 다벗고하는것도 민망하고
    우리나라 찜질방기준이 평균으로 가장 좋을듯

  • 쨩아 2016.10.30 19:25 답글 | 수정/삭제 | ADDR

    몸매에 자신있으면 갈꺼같아요 이효리정도되면

  • 지푸라기 2016.10.31 05:25 답글 | 수정/삭제 | ADDR

    목아래 털이 없다는면
    헉~~~
    징그럽겠네요

  • 쥐쎄프라우 2016.10.31 10:5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조금 지나친 언어를 사용하시면 부득이하게 삭제합니다 양해부탁드립니다 ❤

  • 2016.11.02 04:53 답글 | 수정/삭제 | ADDR

    비밀댓글입니다

  • 상식이 통하는 세상 2016.11.02 05:58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도 프랑크푸르트에 출장갔다가 비스바덴에 사우나 갔었는데, 수건 깔지않고 덮었다가 할머니한테 한소리 들었습니다.
    바닥에 흐른 니땀은 어쩔거냐구...^^
    잘 읽었습니다..

    • 쥐쎄프라우 2016.11.02 10:28 신고 수정/삭제

      맞아요 ^^ ㅋㅋ 한소리 들으셨구낭 그러면서 알아가는거죠 뭐 ^^

  • 녀린왕자 2016.11.03 18:21 답글 | 수정/삭제 | ADDR

    국내 도입이 시급합니다

  • 웅대한 2016.11.03 21:43 답글 | 수정/삭제 | ADDR

    여자는 몸매만 되면 가겠죠 남자는 몸매만 된다고 가는게 아닙니다 ㅠㅠ

  • 털르 2016.11.12 08:52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전 세계에서 신체에 털 기르는 나라는 동아시아밖에 없는걸로 알아요. 외국스팀싸우나 갔다가 완전 미개인취급 받고 왔네요

  • 쟈니 2016.11.12 09:46 답글 | 수정/삭제 | ADDR

    독일 갈때마다 자주 갑니다... 첨엔 불편했지만 이제 자유롭고 편해요 ㅋ 시설도 넘 좋다는...퀼른에 claudius 강추.. 호텔보다 존 시설에 테마방이 있어 잼나요..젊은 사람도 많이 온다는 ㅋ

    • 쥐쎄프라우 2016.11.12 09:47 신고 수정/삭제

      가보고 싶지만 제가 사는곳과 너무 머네요 ㅜ 추운 지금 너무 간절하네요 ㅎ

  • 2016.11.12 10:23 답글 | 수정/삭제 | ADDR

    털을 위생상으로 왁싱 한다면
    머리털은 왜기르는지!

  • 캐네딩 2016.11.12 10:32 답글 | 수정/삭제 | ADDR

    이미 캐나다 누드비치를 가서 실컷 봐서 그런지 환상은 없네~^^

  • 공작마님 2016.11.12 10:42 답글 | 수정/삭제 | ADDR

    오... 그렇군요, 가보고 싶긴 하지만 부끄러움은 괜히 재 몫이 될 것 같아서 ㅋㅋ
    그리고 독일이니 ㅋㅋㅋ

    • 쥐쎄프라우 2016.11.12 10:43 신고 수정/삭제

      가까운 일본이라도 ..... ㅎ 그곳도 혼탕......이라는 .....ㅎ

  • 늘푸른꿈 2016.11.12 11:59 답글 | 수정/삭제 | ADDR

    난, 남자이지만 혼탕엔 관심이 없고 욕조의 물이 뜨거워야 하는데...

  • 2016.11.12 17:53 답글 | 수정/삭제 | ADDR

    비밀댓글입니다

  • 바꾸자구 2016.11.12 21:41 답글 | 수정/삭제 | ADDR

    일본남탕에서 아주머니가 청소하면서 다니셨던 기억이^^;

  • Cool 2016.12.11 15:18 답글 | 수정/삭제 | ADDR

    머리제외한 아래 몸에 털을 가진곳이 동아시아의 문화인가요? 몰랐는데, 처음 알게 되었군요.^^ 아시아분들도 독일 같은곳의 사우나를 가게되면 그곳의 문화대로 제모하시는 분들이 많으신지 궁금합니다.

    • 쥐쎄프라우 2016.12.11 18:16 신고 수정/삭제

      하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 그냥 가게 된다면 동물원 원숭이 보듯이 독일사람들이 보게 될테니까요 ^^

    • Cool 2016.12.11 19:10 수정/삭제

      그렇군요. 감사합니다. 우리같은 젊은 여자분들이라면 저라도 굳이 아래 브라질리언 제모까지 하면서 가지는 않을것 같네요. 신기한 문화네요.

    • 쥐쎄프라우 2016.12.11 20:18 신고 수정/삭제

      저는 그냥 문화에 맞지 않아서 못갈거 같아요 ㅋㅋㅋㅋㅋ

  • 랄라 2017.04.19 00:46 답글 | 수정/삭제 | ADDR

    독일은 사우나가 다 그럼 남녀혼탕인가보네요. 독일옆의 오스트리아도 그럼. 헐

    근데 더충격인건 브라질리언이네요. 이거 몇년전에 미드에서 시도하는 여주의 에피소드를 본적있었는데. 아니. 남자도 하나보군요. 새로운 사실을 알고갑니다.ㅋㅋ

    사우나도 사우나지만 이건 셀프제모도 힘들텐데 다들 샾에 꾸준히 가서 받나보군요. 요새 한국이그래도 왁싱샾이 조금씩 생기고 네일샾은 보편화된 느낌이긴한데 외국처럼 철저한건아니라. 하튼 외국에선 안하면 안되겠네요. ㅋㅋ

    • 쥐쎄프라우 2017.04.19 00:49 신고 수정/삭제

      여자들만 가는 날이 있는곳도 있어요 ^^ 여기 독일은 제모는 각자 샤워할때마다 스스로 한답니다 .


https://youtu.be/hEa7h13tlY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