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llo ! Guten Tag !

오늘 슈투트가르트 여행 2탄으로 돌아왔습니다 ^^


오늘은 루드비히브르크 고궁에 다녀왔습니다 .

문닫는일 없이 일주일 내내 문을 열더라구요 .



우선 어마어마한 규모에 놀랐습니다.
약 12킬로미터의 규모에 17세기 바로크시대에 지어진 궁전중 가장 큰 궁전이며 특징은 화려한 인테리어의 거대한 정원입니다 .
그 안에는 여러박물관들과 상점들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

그리고 가장 좋았던 점은 학생 할인을 받아 입장 했습니다 ^^ 으히히히히
그냥 일반인은 8유로를 내야하는데 학생인 저는 4.5유로를 내고 입장 ^^

입장하자마자 입이 떡 벌어지더라구요 .

멋있죠 ? 사진으로 다 담기지 않아 아쉬울 따름입니다 .

이곳 건설은 1704년도에 시작하여 완공은 1733년도에 했답니다
.






그냥 이곳에 살고 싶었습니다 . 꽃을 워낙 좋아하는데 게다가 제가 좋아하는 색들이 가득^^
이날 날씨까지 도와줘서 금상첨화 ❤



다른 정원을 보기위해 갑니다 .

다른 정원으로 가는 골목이 먹자골목이더라구요.

 그래서 허기진 배를 채웠답니다 . 



이곳은
새들이 갖혀있지 않고 자유분방하게 풀어져 있더라구요 .



깨알 포착 큰 새 보이세요 ?
나를 쪼진 않을까 걱정 했는데 완전 쌩무시를 하더군요 (완전 시크해....)



여러분들 한국에서 플라밍고(홍학) 보신적 있으세요 ? 저는 서울쪽 동물원은 안가봤는데 군산, 익산, 전주, 대전 동물원에서는 플라밍고가 없었거든요 ? (내가 못본건가-_-)
저 태어나서 처음 봤잖아요 !!
색이 너무 예뻐서 호주머니에 넣어올뻔 했답니다 .

근데 저 녀석들 왜 한발로 서있을까요 ㅡㅡ



이곳은 동굴... 선선하더라구요 .



이곳도 무슨 성 같은데 자세히 읽어보질 않았네요 .... 안에 들어가 보니 아이들이 좋아할만한것들이 잘 만들어져 있더라구요 . 아이들이 소리를 고래고래 지르니까 괴기한 인형마녀가 말대답을 하더라구요 ^^
그리고 맨위에서 기다란 머리카락이 오르락 내리락 하던데 아마도 라푼젤을 재연하는듯 했답니다 .

나뭇가지 사이로 리본달린 땋은머리를 자세히 보시면 보이실거에요 . 저게 혼자 오르락 내리락 한답니다 .



제가 사진에 다 담진 않았지만 아주 많은 볼거리와 먹을거리 그리고 체험거리가 아주 많았답니다 . 그래서 그런지 아이들과 함께한 가족단위가 많이 방문하는듯 했습니다 .
만약 8유로를 지불했어도 아깝지 않았을거 같이 크고 알찼다고나 할까요 ?



너무 평화로웠습니다 .
마치 제가 이곳에 사는 주인인양 상상을 하며 ^^

이제 고궁 안과 박물관들을 구경가려고 합니다 .



근데 거의다 잠겨있고 열려있는곳도 보려면 또 지불을 하라더군요 -_-
보지 않고 아쉽지만 보이는곳만 보고 나왔답니다.

박물관과 고궁안을 보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보는데 총 4시간이 소요됐답니다 ... 얼마나 가르텐이 큰지 상상이 가시나요 ? 정말 입장료가 아깝지가 않다니까요 ! 추천합니다 ^^


마지막으로 지인의 초대로 슈투트가르트에 다녀왔는데 맛있는 음식도 상다리 부러지게 차려주시고 정말 간만에 여행도 하고 배터지게 먹고 왔습니다 . (깨알 자랑해야지)

(양해없이 찍은 사진이지만 얼굴이 나오지 않았으니 너그러이 용서해주시길 바라면서......헤헤)

꽃게 , 새우 , 조개 , 낙지넣은 해물탕



깻잎 , 젓갈 , 미역초무침 반찬


계란말이


소불고기


샐러드

정말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당 ㅜㅜ (눙물)

저 사는곳 할레에서 왕복 12시간 걸리는데 전혀 아깝지 않았던 시간이었습니다 .


마지막으로 제가 아가선물로 준
미니마우스 가방인데요 .
가방 맨 아가의 모습이 너무 앙증맞고 귀여워서 혼자보기 아까워 올립니당
아이고 귀여워 ❤




츄스 ~~~~~~~

❤ 하트모양 공감버튼 눌러주세요 ❤


설정

트랙백

댓글

  • 2017.04.02 13:40 답글 | 수정/삭제 | ADDR

    비밀댓글입니다

    • 쥐쎄프라우 2017.04.02 17:31 신고 수정/삭제

      날씨도 좋고 풍경도 좋고 저기에사 살고 싶다라구요 ㅠㅠ



Hallo ! Gute Tag !

지인의 초대로 슈투트가르트에 다녀왔습니다 .

가서 구경도 잘하고 맛있는 음식도 사주시고 또 상다리 부러지게 차려주시고 친척 오빠네 다녀온 기분이 들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먼저 첫날 ,
유명한 슈투트가르트 시립 도서관에 다녀왔습니다 .

도서관으로 가는 도중 번화가가 나왔는데 이날 날씨가 너무 좋아서 많은 사람들이 잔디에 다 앉아있거나 누워있고 야외 커피숍에도 꽉 차있더라구요 ^^ 




광장 에 위치한 슈투트가르트 신왕궁 !





도서관 도착 !
먼가 독일스러운 느낌은 없고 현대식으로 지어진 건물이네요 .

더 놀라운 사실은 1999년 시에서 주최한 유럽 공개설계공모에서 건축가 이은영씨가 당당하게 1등 한 건물 이랍니다 .
독일 친구들에게 자랑해야지 ~~^^

도시의 정신적 구심으로 상징성을 강조하였고 , 심장이라는 이름의 명상공간은 그리스어로 신전을 뜻하는 판테온 을 현대적으로 재해석 되었다고 합니다 .



입구아래에서 위로 바라봤을때 모습입니다.


내부구조



밤 외부 모습


2011 년도에 완공되었다고 합니다 .
겉으로 보았을땐 뭐지 ? 하는 그냥 심심하고 딱딱한 내부모습에 기대 안하고 안으로 들어가 보았답니다 .

그치만 왠걸..... 너무 멋지고 먼가 차가우면서도 도도한 강한 기운을 뿜어 내는듯 했습니다 .

사람들이 천장을 바라보고 있길래 뭐지 하고 저도 합류 !
이곳이 바로 심장을 말하는거 같았습니다.


천장의 모습 .


계단 올라갈때 창문의 모습




계단 통로에 있는 창문으로 아래를 내려다 본 모습




책도 찾기쉽게 컴퓨터들도 많이 배치되어 있고 정리도 잘 되어 있더라구요


층마다 공부하거나 책을 읽을수 있는 자리들이 잘 되어 있더라구요


이 도서관의 베스트 뷰 ~ !
짜잔 ~~~

5층 높이의 공간이 계단을 따라 펼쳐지는 Gallery Hall 은 가슴이 뻥 뚫리는 엄청난 개방감을 전해주면서 희열을 준다고나 할까요.


외국어 교재중에 한국어는 있나 하고 보았는데 한국거는 없어서 조금 씁쓸했습니다... 다른 작고 잘 모르는 나라들도 있던데 ... 



책 정리도 기계가 하고 있길래 한참동안 구경하다가 자리를 떴답니다.



슈트트가르트 2탄 기대해 주세요 ~~


츄스 ~~~~~~


❤ 하트모양 공감버튼 눌러주세요 ❤


설정

트랙백

댓글

  • 차포 2017.03.31 07:15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밤에 기차를 잘못 타서 거기 가다가 승무원 도움으로 다시 프랑크푸르트로 돌아온적이 있습니다. 절대로 안 잊어 먹을 이름 입니다. 영어 좀 하는 여자 승무원 없었으면....식은땀 났었지만 지금은 추억 입니다.


https://youtu.be/hEa7h13tlY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