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시간에는 네세바르 Nesebar old town 에 대해서 소개해드릴려고 합니다 .

네세바르는 써니비치에서 버스를 10분타고 가면 있는데요 .

도시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 유산에 지정되어 있다고 합니다 . 3,000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고대 도시이고. 처음에는 트라키아 인들의 정착지(Menebria)였으며, 기원전 6세기 초에는 그리스의 식민지가 되었다고 합니다. 아크로폴리스(acropolis), 아폴로 신전(temple of Apollo), 아고라(agora), 트라키아의 성벽 등 대부분의 유적이 헬레니즘 시대의 것들이지만, 그리스 시대의 건축물과 중세 시대의 건축물들이 훌륭하게 조화되고 있습니다 . 


처음 트라이카인이 정착한 모습

그대로 보존한 곳 같습니다



 그 시대의 집들 ....
1층보다 돌출된 2층은 나무로 만들어졌는데 돌로 만들어진 1층은 1년 내내 시원해서 식료품등 곡식보관창고로 쓰였고 , 2층은 주거공간으로 사용되었답니다. 지금도 사람이 거주한다고 합니다 .

현재 주민들이 다니는 교회의 모습입니다 . 이곳에는 80여개가 넘는 교회가 있다고 합니다 .


14세기에 지어진 판토크라토르교회입니다.

이것도 교회 ...

불가리아 흑해 감상하시죠 ~~


그리고 제가 가장 좋아했던 곳 입니다 .
이곳에서 한참동안 누워있다가 왔네요 .

여러분들도 불가리아 부르가스 해외여행 어떠세요 ?

그럼 츄스 ~~~~ ❤


공감눌러주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 Herr 초이 2016.07.28 20:11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도시전체가 유네스코 지정이라니 ㅎㄷㄷ한데요

오늘은 불가리아 부르가스에 있는써니비치 Vacanze a Sunny beach 에 대해서 소개해 드릴려 합니다 .

호텔도 많고 야외수영장 , 레스토랑 등등 한곳에 모여있고 이 안에 바다도 연결되어 있습니다 .

써니비치에 조그만하게 기도하는곳이 있더라구요 .
아기자기하게 잘해놨더라구요 .

불가리아 에는 교회도 참 많았습니다 ^^

써니비치에는 놀이기구들도 많고 가족단위로 놀러가기 참 좋은곳이었습니다 .

써니비치안에 있는 해변가입니다 .
너무 평온하고 깨끗하고

사진으로만 보셔도 그곳의 열기와 분위기가 느껴지시나요 ?

다들 썬탠을 하느라 누워있죠 저도 불가리아 가서 하루도 안빠지고 해변가에 누워있다와서 일년간 아주 깜둥이가 되어 지냈답니다 ^^

불가리아 에선 저의 하얀피부가 너무 쇼크라고 하더군요 ^^

4탄에서 만나요 우리 ❤

공감눌러주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https://youtu.be/hEa7h13tlY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