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llo ! Guten Tag !

오늘 친구 요한나가 만나자고 연락이 와서 나섰습니다 .

할레에서 가장 맛있는 커피를 팔기로 소문이 자자하다고 가보자고 하더군요 ^^

항상 불만이 있었던게 .... 아무리 여러 커피숍을 가봐도 맛있는 커피를 찾아보기가 너무 힘들었거든요 .

큰도시로 가면 스타벅스(Starbucks)나 발작(Balzac)으로 가서 그나마 그래도 먹을만한 커피를 사 마실수가 있지만 .... 할레에는 스타벅스(Starbucks)나 발작(Balzac)이 없답니다........

그렇다고 해서 개인 커피숍으로 가도 맛이 그저그렇답니다....

그래서 아주 흔쾌히 친구와 함께 커피를 맛보러 가봅니다 ^^

들어서니 가장 먼저 눈에 띄는건 메뉴판 . 기대가 큰것이 보통 독일에는 아메리카노(Americano) 라고 쓰여있지 않는데 메뉴에 있어서 놀랐고 기대가 컸답니다.

제가 시킨건 카페라떼 !

친구와 함께 기대에 부풀어 눈알을 서로 돌리며 기다립니다.



드디어 나왔습니다.
눈으로 보기에도 거품도 부드럽게 공기없이 잘내었고 향도 좋았습니다. 보통 한국에서 마시던 커피와 흡사하지요 ?

마셔본 결과 아주 맛있고 부드러웠답니다.

저도 한국에서 커피숍에서 3년간 아르바이트를 해본적이 있어서 커피를 잘알지는 못하지만 아예 모르지는 않는데요 .

에스프레소도 잘 압축해 내렸고 거품도 공기없이 아주 곱게 잘 낸거 같습니다 .

보니 기계가 아주 좋아보이네요 ^^

맛없는 커피는 저는 설탕을 넣어 마시는데 이 커피는 설탕 없이 마셨답니다 ^^

다음에는 아메리카노를 마셔봐야겠습니다 . 그래야 진짜 맛있는지 알수가 있을테니까요.

치즈케익은 이곳에서 만든 수제케익 . 커피와 환상궁합 ^^ 



실내 분위기도 독일의 스타일과는 다른 모던하고 심플하네요 ^^ 마치 한국인거 같은 느낌 ~ 


이곳에서 요한나와 4시간을 수다떨었답니다 ^^ (여자들이란....)


단골예약입니다 ^^

츄스 ~~~~~~~~


하트모양 공감버튼 눌러주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 고고 2017.02.02 18:37 답글 | 수정/삭제 | ADDR

    모던한 느낌좋네요~~^^ 저는ᆞ에스프레소ᆞ좋아해ᆞᆞ숍가면ᆞ거의ᆞᆞ에스프레소만 시켜요~근데 울집사람은ᆞ커피안좋아해서리~^^

    • 쥐쎄프라우 2017.02.02 18:54 신고 수정/삭제

      에스프레소는 맛있지만 즐기기전에 없어져서 안마셔요 ㅎㅎㅎㅎ

Hallo ! Guten Tag !

이날은 옆집에 사는 이웃집에 초대를 받아 다녀왔습니다 .

마침 동생도 준비하는 작품 포커스가 노인이어서 흔쾌히 모델이 되어 주신다고 저희 자매를 초대를 해주셨죠 .

이 이웃은 제가 매일 시끄럽게 노래연습을 하는데도 이해를 해주시고 게다가 용기까지 주시는 이웃입니다 .

어느날은 길에서 마주치면

이웃 : 너 오늘 왜 연습 했어 ? 열심히 연습해야지 !!!!

또 어느날은

이웃 : 나는 라이오를 듣는데 너가 노래를 하면 라디오를 끄고 니 노래를 감상해 . 그리곤 혼자서 평가도 해 ^^ 하면서 좋아하시는 오페라에 대해 말씀도 해주신답니다 .


또한 친구가 저희 집으로 들어오는걸 목격하시고는 저희가 걱정되서 문을 재빨리 두들기 시고는
(친구가 담배를 건물밖으로 나가서 피고 들어오기 때문에 그때마다 열쇠를 가지고 나갑니다 )

이웃 : 니 친구 구나 ? 휴 ,, 나는 걱정했어,  문을따고 너희 집으로 낯선 사람이 들어가길래 . 범죄예방을 위해 내가 니 친구 얼굴을 봐둬야 겠어 "


하시면서 얼굴을 자세히 들여다 보십니다 . 어찌나 우리 할아버지 같으신지 ^^

동생에게 그림에 대해 설명해주고 계시네요 .


화초도 얼마나 좋아하시던지 화원인줄 알았답니다 .... 이미 퇴직도 하셔서 많이 외로우신거 같더라구요 . 많은 화초에 정성을 들이시고 저희들을 손주처럼 대해 주시고 ..길에서 마주치면 수다떠시느라 10분은 기본으로 서있거든요  ^^ 저희 뿐만이 아니라 윗층에 사는 외국인 남자들에게도 아주 적극적으로 모든 어려운 업무들 등등을 도와주시더라구요 !

본인 꾸미는것도 너무 좋아하시고 동독에 옷을 막 잘 차려입는 할아버지들은 자주 본적이 없는데 아주 말끔하게 잘 차려입으신답니다 .

아니나 다를까 집도 너무 잘 꾸며놓고 사시더라구요 ^^



어릴적 가지고 놀던 인형들도 아직까지 다 보관하고 계시는거에 깜짝 놀랐습니다 .
너무 소중한 추억들이 있는거라 버리지 못하신다고 하더라구요 .

맛있는 핸드드립 커피도 내려주시고 . 슈퍼다녀오신다고 저희를 본인의 집에 두고 쿨하게 나가시더니 저희 먹으라고 작은 케익을 사오십니다 .

살면서 친할아버지 , 외할아버지 사랑한번 못받아보고 컸는데 왠지 이런느낌이지 했습니다 ^^

마음이 따뜻해 집니다 .
독일을 사랑하지 않을수가 없네요 .




츄스 ~~~~


❤ 하트모양 공감 눌러주세요 ❤


설정

트랙백

댓글

  • 시으니 2016.09.03 06:27 답글 | 수정/삭제 | ADDR

    대박 멋진 할아버지 나도 저렇게 늙어야짇

    • 쥐쎄프라우 2016.09.03 06:46 신고 수정/삭제

      유치원교사셧데 ㅋ 그래서 말씀하시는게 디게 여성스럽고 동화구연 하시는거 같아 ㅋㅋㅋㅋ

  • 뷰티 2016.09.03 10:39 답글 | 수정/삭제 | ADDR

    참좋으신분이시네요
    멋진분과오랫동안잘지내세요


https://youtu.be/hEa7h13tlY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