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시간은 불가리아 친구의 할머니댁에 방문했던 날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 부르가스에서도 외곽 시골인데요 갔더니 글쎄 근육붙은 닭들이 뒷짐을 지고 서있는데 이렇게 큰닭은 처음봐서 너무 놀랐었어요 !

마당에 들어서자 수돗가가 있더라구요 이 수돗물은 식수로 사용한다네요 물맛 좋았어요 ^^
한국의 시골 할머니댁들과 흡사했어요 .

집은 이층집이었고 마당고 엄청 큰 단독주택이셨는데 오래돼서 이제 곧 집을 새롭게 리모델링 하신다고 하더라구요 . 저는 이 낡은 집이 좋았는데 불가리아의 색갈을 볼수가 있어서요 .

집안에 화로가 있더라구요 겨울에 난로역활을 하면서 음식도 구워먹고 데워먹고 하신다고 그러셨어요 .

집안 풍경과 이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보이네요 .
집안을 들여다보니 카페트며 천이며 죄다 불가리아 스럽다고나 할까 , 너무 좋았습니다 .

그리고 할머니의 비지니스라며 자신있게 소개하셨던 집앞에 있는 마당겸 밭이에요 . 꽃을 재배해 파신다고 하시더라구요 꽃들도 예뻤고 밭엔 없는 과일과 채소들이 없을만큼 많았어요 .

밭 구경하면서 다 따먹었어요 ^^ 제가 매운거 좋아한다니까 매운고추도 따주시고
가져가서 먹으라며 과일도 몽땅 따주셨어요 .


집안에 찬장에 있던 불가리아 그릇들이랑 숟가락등등 다 구경했는데 할머니께서 선물로 몇가지를 주셔서 모셔왔네요 ^ ^

이곳은 창고에요 .
마늘도 걸어놓으시구 .
감자도 쌓아놓으시구 .
불가리아는 파프리카를 병속에 보관해서 겨울내내 먹는다고 하더라구요 마치 한국의 김치와 같은 .. 창고도 너무 외국스러워서 구경하는 내내 즐거웠답니다 . 

독일로 돌아가는날 할머니께서 저 몰래 깜짝 선물을 주셨어요 . 여자는 발이 따뜻해야한다며 집에서 신으라고 글쎄 불가리아식 덧신을 2켤레나 직접 뜨개질로 쩔어주셨어요 ... 저 몰래 제 발 사이즈를 재셨더라구요 .. 그거 받고 얼마나 울었는지 ....

감사합니다 Merci
건강하세요 할머니 ❤


공감눌러주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 Herr 초이 2016.07.28 20:13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한국텃밭같네요ㅋㅋ

    • 쥐쎄프라우 2016.07.28 20:19 신고 수정/삭제

      사진으로 봐선 텃밭같이 작아보이는데 규모가 엄청 컸습니다 ㅋㅋㅋ 할머니 혼자서 대단하세요 ㅋㅋ


https://youtu.be/hEa7h13tlY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