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동안 저는 호텔이 아닌 친구네집에서 가족들과 지냈어요 .

그래서 그 친구의 시골 할머니 댁에도 방문해서 구경도 하고 불가리아를 제대로 느낄수가 있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바로 에스프레소를 엄마께서 내려주시더라구요 그 커피맛이 얼마나 좋았는지 잊을수가 없어요 .
그리고 그곳 살라미와 치즈가 얼마나 맛있던지 독일에선 빵이랑 같이 먹지도 않는데 불가리아 에선 엄청 먹고왔습니다 (요거트가 유명한 나라인만큼 치즈또한 일품입니다 )

이 나라는 토마토가 아주 맛있더라구요
저희들이 기존에 알고 있던 토마토 식감이 완전히 달라 또한번 놀랐습니다
마치 잘익은 말랑말랑 단감을 씹는 식감이랄까 ... 상상이 되시나요 ?

이제 불가리아 가정식에 대해 소개해드릴게요 .

매끼마다 꼭 먹는 김치같은 존재 샐러드인데요
너무 맛있어요 레시피는 이미 제 블로그에 소개되어 있습니다 ^^

요거트 만큼 유명한 치즈 !
불가리아 사람들 요거트와 치즈에 대해 자부심이 대단해요 !

그리고 생소하실지 몰라요 역시 요거트의 나라인만큼 .. 요거트 시금치 수프 입니다 처음엔 맛보고선 " 음 ...? 이거 뭐지 ?" 하고 굉장히 낯설더니 , 두번 세번 먹으니까 너무 맛있더라구요 ^^

그리고 이건 양고기에요 어찌나 육질이 부드럽던지 씹을필요가 없었어요 여러분 애기돼지찜 (애저찜) 드셔보셨나요 ? 딱 그맛처럼 부드럽고 냄새 전혀 안나고 고기 본연의 맛을 느낄수가 있었습니다 .

이건 레스토랑 갔을때 시킨 모둠 스테이크와 샐러드에요 . 역시 샐러드가 불가리아 스럽죠 ?


이건 차차 라는건데요 멸치같이 생겻는데 손가락크기처럼 크구요 튀겨먹더라구요 한국인 입맛에 맞아서 아주 게눈감추듯 먹고 친구 집에가서 할머니께 차차 를 또 튀겨달라고 하고 또 먹었네요 맥주랑 딱이었어요 !


시내 구경하던중에 출출해서 케밥을 사먹엇어요 여긴 신기하게 케밥속에 감자튀김도 같이 넣어주더라구요 !
정말 맛있었어요 ,

친구 어머니께서 고등어오븐구이 , 폭립구이등등 불가리아 음식 많이 해주셨었는데 음식에 정신이 팔려 그만 접시를 비우고 나서야 " 아차 ! 사진 못찍었다 ! " 하고 좌절을 했지뭐에요 ..

여러분들도 불가리아 여행 어떠세요?

우리 그럼 3탄에서 만나요~

공감눌러주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https://youtu.be/hEa7h13tlY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