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llo ! Guten Tag !

드디어 시험이 끝나고 방학이 왔습니다 .
제가 다니는 학교는 방학이 길지는 않지만 그래도 한달정도는 자유 ^^

또한 방학이라고 해서 자유롭게 놀수 있는건 아니고 다음 시험곡들 공부를 부지런히 해야 하지만 적어도 차비는 당분간 지출이 안되니 돈을 아낄수 있어 좋습니다 .

하지만 ....
분명 이렇게 차비라도 굳는 달에는 꼭 아이러니하게 다른곳에서 더 지출하게 되는 일이 생기더라구요 ....
참으로 이상하죠.... ㅡ..ㅡ

방학을 맞이해 함부르크에 사는 친구네 집에서 놀다가 하루 자고 가기로 합니다.

도 마시고 호수바람도 쐬고 간만에 또 마음이 탁 트입니다 .

친구는 묻습니다 .

" 와서 뭐 특별한것도 안하고 아무것도 안하고 잠만자고 가는데도 괜찮아 ? "

꼭 뭘 특별한걸 해야만 하나요^^ 그냥 친구랑 수다떨고 맛있는거 먹고 다른지역에서 잠을 잔다는거 자체가 저에겐 이미 특별한지라.... ^^
아주 괜찮죠 !

오늘 저녁엔 뭘 해먹으면 좋을까 고심하던 끝에 소고기 샤브샤브를 먹기로 하고 아시아마트에 들러서 고기를 사러 갑니다 .

아시아마트만 가면 충동 사재기를 하고싶어서 동공이 커지고 심박수가 빨라지고 콧구멍이 벌렁벌렁 해지는데 참느라 혼났습니다 .

가서 샤브샤브 용 고기만 사고 나옵니다 . 가격은 6유로 대 , 혼자사면 부담스러운 가격이지만 둘이서 사니 먹을만 하죠 ,


그러곤 독일 마트에 가서 배추와 양파 ,버섯을 사고 집으로 향합니다.

다 잘 썰어주고 ,


육수는 간장 소금 으로만 간을 하고 야채를 넣고 끓입니다 . 육수맛이 첨에는 심심한데 고기를 담궈먹어 보다 보면 마지막엔 국물이 아주 진해진답니다 .
그 국물에 쌀국수를 넣어 끓여먹으려고 쌀국수도 물에 미리 불려놓는 센스 !!


자 이제 야채들이 숨이죽기만을 기다렷다가 고기를 풍덩 빠쳐 금방 건저 먹습니다 .


꿀맛 ㅜㅜ .
저는 소스로는 간장 : 물 : 설탕 : 레몬즙 : 매운고추 를 섞어 찍어먹습니다

친구 집에 가스버너가 있으니 좋네요 ^^


친구가 한잔 들이키라고 맥주를 아주 기가 막히게 따라주네요 .
맥주1:거품9
저도 모르게 주먹이 올라갈뻔 했답니다....


마지막 쌀국수까지 어찌나 배가부르게 잘 먹었는지 모르겠네요 ^^

함부르크 밖에서 사먹으면 보통 한사람당 10유로씩은 기본으로 드는데 집에서 먹으니 둘이서 10유로 ^^

아침에는 든든히 먹고 기차타고 가라고 친구가 귀한 엄마김치를 선뜻 꺼내주어 김치볶음밥과 계란찜을 해주었습니다 .
어찌나 꿀맛이던지 ...
와서 저는 잘 얻어먹고만 가네요 ^^

친구 어머니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


자 , 이제 기차시간이 다 되었네요 ^^

또 생각의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 저는 기차를 타면 생각을 많이 하거든요 . 다 부질없는 걱정과 고민이지만요 ^^

이제 집에 도착하면 또 어떻게 방학들을 알차게 보낼지 기차안에서 생각해 봐야겠네요 !

마지막으로 어제 오후에 찍은 함부르크 융페른슈틱 알스터호수 모습보여드리고 저는 이만 물러가 보겠습니다 .


츄스 ~~~~~~


하트모양 공감버튼 눌러주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https://youtu.be/hEa7h13tlY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