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llo ! Guten Tag !

오늘 또 멀리 학교를 다녀오는 날이지요 ~
날씨도 추워지고 몸도 허약해지는걸 느끼는 이시점 !
한국에 있었으면 몸에 좋은 보양식도 먹고 보약도 다려마셨을텐데 ...

타국에 있다보니 보양할만한 음식도 마땅치 않고 .... 너무 힘이드네요 !

이런말 하면 저보다 더 연장자분들께 죄송한 말 이지만 저도 한국나이로 30이 되다보니 ...... 몸이 예전같지 않습니다. 피로도 금방 느끼고 금방 풀리지도 않는게.........(또르르르르)

그나마 오늘은 시간이 되서 함부르크에 있는 한식당에 가서 육개장을 한그릇 먹고 기차를 탔습니다 ^^ ...
혼자먹어 집에 있는 동생에게 미안했지만 동생에게 더 맛있는 육개장을 끓여주겠노라 혼자 다짐하고 맛있게 한그릇 해치웠습니다.
하루종일 빵으로 배를 채우고 밖에 있기엔 제가 기력이  ㅠㅠ ....

그래서 그나마 육개장으로 기력보충하고 제발 기차 연착은 되지 마라달라 기원하며 할레로 돌아가는 기차에 올라탑니다 ~

 다행히 오늘은 연착없이 도착했습니다 . 박수를 쳐주고 싶었는데 참았네요 ^^

허나 뱃속에 거지가 들었는지..기차에서 내리고 배가 또 고팠습니다. 기차안에 앉아만 있었는데 .....
4시간전에 먹었으니 ....배고플 만도 하지요 ? (나 돼지 아니에요....)

" 제발 동생이 밥만 해놨으면 좋겠다 , 몇일전 담근 김치 쭉쭉 찢어서 밥한그릇 먹고 자면 좋을텐데 "

하며 집으로 향했습니다.

저희집 문을 열고 들어가는 순간 ,
 제 후각이 뇌에게 말을 합니다 . 

" 치킨이다 !!!!!!!! "

어찌나 맛있게 튀기고 양념도 맛있게 만들었던지 ... 저보다 낫더군요 !

이제 독립시켜도 밥은 잘해먹겠다는 안심을 했습니다 ^^


얼마전 담근 김치로 김치찌개도 끓여놓고 아주 부인(?)하나 잘 둔 기분이 이런거구나 싶었답니다 .

대미를 장식하는건 ......

동생 / " 맥주랑 같이 먹을거야 ? 사다놨어 "
나 / " 사랑한다 "

어쩜 이렇게 내 마음을 잘 읽는지 텔레파시가 아주 잘 통한다는 ㅠ..ㅠ

제가 좋아서 한마디  던집니다 .
" 뭐야 ~ 왜이렇게 서비스가 좋아 , 무슨짓 했어 ~  "

맛있는 음식과 맥주한잔에 오늘 하루 고단함을 위로 받고 따뜻한 전기장판위로 몸을 집어 넣습니다 ^ ^

오늘은 츄스가 아닌 구테나흐트~~(좋은밤,잘때하는인사)
Gute Nacht

하트모양 공감버튼 눌러주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https://youtu.be/hEa7h13tlY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