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llo ! Guten Tag!

오늘은 독일사람들이(외국인들) 신기해하거나 이해할수 없는 한국문화에 대해 써보려고 합니다 .

실제로 이 포스팅을 위해 10명이 넘는 독일인 친구들에게 물었답니다 .

1. 한국은 나이가 중요하다 .

독일뿐 아니라 많은 나라는 나이가 차이가 많이 나도 반말도 할수 있고 친한 친구가 될수 있습니다 . 그래서 오빠.형.언니.누나의 호칭이 재미있고 신기하다고 합니다 .

2. 나이 세는법이 특이하다
.

외국은 태어나면 0살부터 시작하지만 우리나라는 태어나면서 나이 1살을 먹죠. 이걸 이해하는 외국인들은 거의 없습니다 . 저도 그래서 외국인이 나이를 물어보면 만 나이로 얘기하는게 편합니다 . 그렇지 않으면 왜 한국식 나이와 만나이가 다른지 설명을 해야하거든요 ....... ^^;; 


3. 국이나 찌개 , 탕 을 다같이 떠먹는게 경악스럽다 .

이곳은 반찬도 따로 자기 그릇에 떠서 먹는 문화이다 보니까 같이 국이나 탕 찌개를 같이 떠먹는 모습을 보고선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합니다 .(물론 따로 떠서 먹는 사람들도 있습니다"바로 나..") 아무튼 더럽다는거죠 ... 그건 저도 동감입니다...


4. 나이 많은 사람이 돈내는 문화가 이상하다 .

이곳은 나이 많은 사람이 내야하는 부담감도 없을 뿐더러
나눠내는게 일상인 이곳은 그런 문화가 이해가 안된다고 합니다 .저도 외국인들 친구들 만나는게 편한이유가 이런부분도 차지한답니다... ^^

5. 식당에서 일하시는 아주머니에게 이모라고 부르는게 이상하다 .

외국인들은 식당에서 우리가 이모라고 부르면 진짜 너의 이모냐고 묻습니다....
단지 친근함의 호칭인데.... ^^ 그리고
독일은 식당이나 레스토랑에 가면 종업원을 절대 부르지 않습니다 . 손짓을 하거나 눈을 마주치면 알아서 다가온답니다 .


6. 식당 , 호프집 , 등등 벨을 눌러 종업원을 호출하는 문화가 재밌다.

이곳 독일은 기다림의 미덕이 필요한 나라입니다 . 위에서 말했듯이 절대 부르지 않고 주문받으러 종업원이 20분후에 와도 , 음식 주문후 30분후에 나와도 , 계산하고 싶은데 종업원이 도통 보이질 않아도  이곳은 절대 재촉하지 않습니다~ 


7. 한국 먹방이 신기하다.

우선 한국은 먹는거에 많은 관심과 정성을 쏟는거에 신기해 하며 TV 프로그램이나 유투브 , 인터넷 아프리카 TV 에 남이 먹는 모습을 방송으로 사람들이 구경하는걸 보는 모습이 굉장히 재밌다고 합니다. (재밌다는 의도가 긍정적인 방향인지는 모르겠습니다)



8.한국은 외모에 신경을 많이 쓴다.

독일 친구들에게 항상 듣는 얘기들중 ,

"한국사람들은 겉모습을 잘 꾸미는거 같아"
"한국사람들은 옷을 화려하게 또는 알록달록 환한옷을 잘입는거 같아 "


독일사람들 대부분이 자연스럽게 하고다니는걸 선호 하는 사람들이 많은거 같습니다 . 옷도 어두운색을 많이 선호합니다 .독일 길바닥이 울퉁불퉁해서 그런지는 모르겟지만 힐을 신고 다니는 여성도 많지는 않고 , 머리도 스타일 내지 않고 풀거나 묶거나 ~ 화장도 잘 안하고 다닌답니다 .
그런데.... 솔직히 안해도 예쁘다면 저도 그냥 다닐텐데요 ... ^^

저는 워낙 꾸미는걸 좋아해서 항상 화장하고 머리도 웨이브 하고 다니는데 또 다른 이유는 왠지 서양인들이 봤을때 동양인들이 꾸질꾸질하게 다니면 더 무시할까봐 더 잘 꾸미고 다니는 이유도 조금 있답니다 . 이게 다 쓸데업는 이유이긴 하지만 . 그래도 저는 나 자신을 위해서 꾸미는건 95% ^^ 



9. 한국은 대체적으로 부모에게서 독립이 늦다 .


한국은 부모에게서 독립이 늦습니다.

"나는 20살에 대학때문에 이미 나와서 따로 살고 있는데요 ? "


자취를 해도 부모에게 손을 벌리기 때문에 그건 완전한 독립이 아니죠 , 이게 그런데 우리나라가 완전한 독립을 할수없게 만들죠 ... 등록금도 비싸고 그렇다고 최저임금이 높은것도 아니고 ..
물가가 저렴한것도 아니니 혼자 힘으로 한국에서 독립을 할수가 없죠 ..
그치만 독일은 다릅니다 ... 만 24살까지 국가에서 킨더겔트(Kindergeld)라는 적지않는 보조금(환화로 약 20만원대)이 나온답니다 . 게다가 등록금은 무료에 집이 어려우면 국가에서 장학금(한달씩 약 한화로40만원)을 준답니다.
그리고 자취도 여럿이서 같이 거주하기 때문에 저렴하며 물가도 저렴한데 비해 최저임금이 좋아서 아르바이트 해서 한달 고작 약 50만원정도 버는데도 부족함없이 한달을 잘 살아간답니다.

정말 부러운 나라입니다 ^^ ...


10. 한국은 다 같이 시켜서 나눠먹는다 .

(모든 사진출처 : 네이버
)

한국이 시켜서 다같이 나눠먹을 심산으로 여러개를 다 다르게 주문하는 경우가 있는데 독일은 각 1메뉴 본인이 먹을 음식만 시켜서 먹기 때문에 예를들어 피자집에 4명이 가서 똑같은 피자 4개 를 시키는 경우도 있고 다른걸 시켜도 서로 나누어 먹지 않습니다 .
저는 뼛속깊이 한국인이기 때문에 독일인 친구들하고 밥을 먹으러 가면 내것을 맛보여 주고 싶어서 조금 떼어서 주면 이상하게 생각하며 "Warum ? (왜)" 라고 묻는답니다. 맛있어서 맛보라고 줬다고 하면 고맙다고 하고 그들의 것은 돌아오지 않는답니다 ^^(이런....ㅆ)
간혹 주는 친구들도 있긴 합니다만 다들 본인것만 먹는게 대부분 ^^


츄스 ~~~~~~~

❤ 하트모양 공감버튼 눌러주세요 ❤


설정

트랙백

댓글



Food Sharing 푸드 쉐어링이란? 현재 우리의 먹고 남는 음식물을 줄이고 배고픈 사람들을 위해 길거리에 냉장고 를 설치해 그곳에 재료를 넣어놓는 것 입니다. 그 다음 필요한 사람들이 꺼내쓰는 방식입니다 . 재료 기부라고 해도 좋겠죠 ?

1인 가구가 늘어나고 있는 이 시점에서 따로따로 음식 재료 들을 사면 좋겠지만 한꺼번에 구입해야 훨씬 저렴한 제품 들이 많기 때문에 사두고 썪히고 버리는 경우가 많을겁니다 .

내가 쓸만큼 쓰고 배고픈 남을위해 또는 필요한 남을위해 나누는건 어떨까요 ?
 


이 사진은 현재 독일 함부르크 Goldbekplatz 에서 시행되고 있는 모습입니다 .

무려 5만 킬로의 음식들이 저장되어 있다고 합니다 .

우리나라 에서도 광주시 남구 , 오산시 "아름다운 곳간" 등 에서도 이 푸드 쉐어링 사업을 실시하였다고 합니다 .

현재 이러한 운동은 세계 각국의 선진국에서 시행하고 있는 방법입니다.

어떠세요 같이 동참하러 갈까요 ?



공감눌러주세요 ❤


 

설정

트랙백

댓글


https://youtu.be/hEa7h13tlY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