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llo ! Guten Tag !


독일 할레에는 잘리네(Saline)라는 소금 박물관겸 공장이 있습니다.
유럽에서 가장 작은 염전입니다.


할레는 중세시대부터 소금산지로 유명한 곳이 었는데, 소금을 의미하는 옛 게르만어 단어인 Hal 또는 Halla에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독일 라이프치히대학의 우돌프 위르겐(Jürgen Udolph) 교수는 소금을 거래하던 홀(Hall : 라틴어)에서 기원한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실제로 15세기 말엽부터 17세기 말엽까지는 Hall이라는 지명을 사용하였다고 합니다.




실제 이 박물관 내부의 모습입니다. 




마크트플라츠(Marktplatz)
할레의 사실상 중심지 겸 번화가로 원래 소금을 거래하던 장터가 발달하면서 자연스레 시장이 들어섰다고 합니다. 

(마크트플라츠)



소금은 지하수에 염분이 포함되어있기 때문에 내륙지방 임에도 불구하고 염수를 건조시켜 소금을 만들거나 암염을 채취 했었었지만 현재는 생산량이 많지 않다고 합니다.

이 소금을 생산하던 사람은 할로렌(Halloren)이라는 명칭을 가지고 있으며 특유의 복장이 유명하기 때문에 관광자원으로 이동되고있다고 합니다.

할레 소금은 현재는 대량으로 생산하는 소금은 아니지만 각종 미네랄을 함유한 기능성 소금으로 판매가 되고있으며 전통적인 소금주머니의 형상을 본뜬 형태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정기적으로 열리는 축제로써 할레 소금축제(Salzfest, Salinefest)가 있습니다.
이번년도에는 9월 22~24일에 열릴 예정이라고 합니다 .




실제 소금축제 모습입니다.

위에 사진은 연극하는 모습 입니다.




소금조각 하는 모습

(사진출처 : 구글, 페이스북-할레)



역사가 많은 헨델의 도시 할레 ❤
사랑하지 않을수 없답니다 .
이래서 제가 다른 도시가 가고 싶지가 않답니다 .

구월달에 다시한번 실시간 소금축제 포스팅 할게요 ^^


츄스 ~~~~~~


❤ 하트모양 공감버튼 눌러주세요 ❤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

https://youtu.be/hEa7h13tlY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