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llo ! Guten Tag !


오늘은 유학 4년만에 처음으로 혼탕사우나를 다녀왔습니다.

그것도 친한 독일 이성친구들과 !!

저는 가운을 벗지않는 선으로 가기로 합니다.

가격은 사우나만 하고 밤시간에 학생할인으로 15유로 선 .....한화로 만팔천원대.... 

학생 입장에선 많이 부담스러운 가격입니다... ^^  

그래도 한국에선 사우나를 워낙 좋아했던 지라 땀도 빼고싶고 가기로 합니다.


입장하니 팔찌를 주더군요 .

놀랐습니다. 
아날로그를 사랑하는 독일이 이런 최신물을 ~~~
사물함도 이것으로 열고 , 사우나 출입도 이 팔찌로 찍어야 문이 열리더군요 .
사우나 들어가서도 이 팔찌로 음료나 음식을 구매가능하게끔 ... 한국은 이미 이렇지만 ~~^^


탈의실이 여자 남자 따로 있고 입장하기 전 샤워실도 따로 되어 있는데 이거 왠걸 거의 오픈 ㅋㅋㅋㅋ

하...맨붕 ....

아무도 나에게 관심없고 볼맘도 없겠지만 저로써는 여간 신경쓰이는게 아니더라구요 .





여차저차 해서 씻고 입장합니다.


들어가보니 아주 잘 해놨더군요 . 


근데 이곳은 아담과 이브가 사는곳인가 .... 다들 훌러덩 ....

제 독일 친구들은 저때문에 가운을 벗지 않더군요 ^^; 


제가 " 제발 내가 너희들것을 볼수 없게 해달라, 

나의 눈이 암에 걸리지 않게 부탁한다 " 라고 했거든요 ~~(독일식 유머)

저를 이해할수 없다는 표정이지만 다행히도 저를 배려 해주더군요 ~

그래서 밖에 다닐땐 가운을 입고 사우나 들어가선 가운을 다 벗는데 제 옆으로 앉기때문에 안볼수 있었답니다 ^^

그런데 사우나안에 입장해서 가운을 딱 ~ 벗고 앉는데 멋있어 보이던걸요 ... 자유로워 보이고 ..
나는 뭔가 그러지 못해 쭈글이 같고 ^^



제 독일 친구들이 사우나 들어가기 전에 저에게 당부하더군요

" 들어가서 남자들 중심부를 빤히 쳐다보지마 ~ "

알겠다고 했는데 이게 사람 본능이라 정신차리고 보면 제 눈이 그곳을 응시하고 있더라구요 .. 0 _0 ;;;;

그런데 한시간 이상 있다보니까 사람은 적응의 동물이라고 점점 아무렇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더이상 민망하거나 그러진 않았는데 저의 가운은 못 벗겠더라구요 ..

그런 모습을 본 독일 친구들은 고개를 절래절래 저으며 말합니다 .
" 누가 사우나를 가운입고 하니 , 아무도 너한테 관심없어 "

저도 압니다 압니다만 안되는걸요 .... ^^;

위 해당 사진은 실제 사우나 모습입니다. 

대부분 여자들은 사진과 같이 사우나 밖에선 가운을 걸치는데 남자들은 걸치지 않고 그냥 다닙니다 . 





이곳도 테마별로 여러개의 사우나들이 있는데 사우나마다 샤워실이 다 있어서 땀빼고 나오면 바로 샤워할수 있게 되어 있답니다 .

가끔 사우나 문을 열었는데 독일 아저씨들이 쩍벌을 하고 앉아계셔서 제가 흠칫 놀랐는데 괜찮은척 하기 혼났네요 ^^




땀빼고 허기가 져서 매점으로 향합니다 . 


그런데 충격 !!!

독일은 독일이구나 싶었던게 사우나를 하면서 맥주라니 !!!!

한국은 술마시면 사우나실에 들어가지 말라고 경고문이 있는데 여긴 그냥 술을 판매해서 놀랐습니다 .

음식들도 판매하고 그런데 저는 참 희한한게 사우나 하고 나오니까 맥반석 계란과 식혜가 땡기는건 기분 탓인가요 ? 
아쉬운 마음 달래고 저는 쉐이크 한잔 마셨습니다 . 

경고문에 음료나 음식물 반입 금지라 쓰여 있던데 역시나 아주머니들은 떡하니 가방을 들고 들어오셔서 물 이곤 간식 이곤 챙겨오셔서 옹기종기 모여 드시더라구요 , 
어느 나라든 아주머니들 최고 !!!!



그 다음 야외 사우나로 나갑니다 .
너무 좋더라구요 . 
친구들 얘기 들어보니 겨울 눈올때 오면 더 좋다더라구요 .

이곳은 불이 활활 타오르는 불 옆에 앉아서 사우나를 하는 100도 사우나 였는데 나는 죽겠지 싶었는데 참을만 했답니다. 




또 돌에 물을 부어 스팀사우나를 즐기는곳도 있었고 4시간동안 아주 사우나를 잘 즐겼답니다. 



물론 15분 사우나 하고 30분 누워서 쉬고 이런식으로 했지요 ^^

수영도 할수 있는 수영장도 있었는데 실내에서 야외로 수영하여 나갈수 있도록 뚫려 있었는데 너무 멋있어 보여 수영을 하고 싶었지만 나체 여야 만이 수영을 할수 있다더군요 ㅜㅜ,,,,,



샤워를 하고 나오니 공용으로 쓸수있는 헤어드라이기가 있더라구요 . 신기하게 생겨 지켜보고 있었더니 저게 높낮이 조절이 가능하고 헬멧처럼 쓰고 바람이 나와서 말리는 시스템 ^^ 처음봤네요 .

4년만에 땀을 쫙 빼서 개운하긴 하더라구요 .
조금만 저렴하면 몇번 다니겠는데 ^^
그래도 한달에  한번 정도는 고려해 바야겠습니다.

최종적인 저의 혼탕사우나 후기는 

" 괜 . 찮 . 다 "

"다 . 들 . 신 . 경 . 도 . 안 . 쓴 . 다  ^^ "

이곳 매주 화요일은 여자들만 가는 날인데 언제 화요일에 가서 저도 가운을 벗어 자유로움을 만끽해 바야겠습니다. 그떈 수영도 해야지....!!

독일 오시면 경험해보세요 .

츄스 ~~~~~~~



❤ 하트모양 공감버튼 눌러주세요 ❤



소수의 사진은 구글에서 가져왔습니다 .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

https://youtu.be/hEa7h13tlYU